September 4, 2014

Big Three, YG, SM and JYP Sales soar during first half of 2014


        

The top three entertainment companies in South Korea reported huge gains in their sales for the first half of 2014.

Korea's Yonhap News Agency reported that SM Entertainment, YG Entertainment, and JYP Entertainment had all reported an increase in sales between January and June of this year. The three entertainment companies, considered the "Big Three" of the Korean entertainment industry, have all improved since the previous year. JYP Entertainment experienced monumental gains that greatly differ from the last three years of losses.


SM Entertainment reported sales of 129.1 billion Won ($127.3 million,) in comparison to the 105.9 billion Won reported in 2013, a 20.7% increase. However, while sales soared, the company's net profit suffered, due to the fact that it was audited and faced additional taxes. Even so, the company's operating profit (pre-taxes and interest,) still increased 16.5% to 10.2 billion won ($9.9 million.) SM Entertainment has seen much success from groups like Girls' Generation, EXO, f(x), SHINee, Super Junior, and recently debuted a new group, Red Velvet.

YG Entertainment saw slightly less sales than SM Entertainment, increasing sales 28% up to 77.3 billion Won ($75.6 million.) The company's net profit increased 2.1% to 9.8 billion Won ($9.6 million.) YG Entertainment also recently gained a 61 billion Won investment from the French group LVMH, which produces Louis Vuitton. YG Entertainment's top groups are BIGBANG, 2NE1, and Epik High, and the company recently debuted WINNER. It also announced a new group to debut next year, iKON.
Despite losses in previous years, JYP Entertainment reported sales of 16.5 billion Won ($16.2 million,) more than three times of its sales in 2013.

This is the first time that JYP Entertainment has seen gains in the last three years, and is likely related to the continuing popularity of 2PM and Miss A, as well as the debut of a new group, GOT7, and Wonder Girls' Yeeun going solo as HA:TFELT.

한국에서 상위 세 엔터테인먼트 회사는 2014 년 상반기에 대한 그들의 거대한 판매 이익을보고.

한국의 연합 뉴스는 SM 엔터테인먼트, YG 엔터테인먼트, 그리고 JYP 엔터테인먼트의 모든 한계 증가는이 해의 1 월 6 월 사이 판매에보고보고. 한국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큰 세"로 간주 세 엔터테인먼트 회사는 이전의 모든 년 이후 개선했다. JYP 엔터테인먼트는 크게 손실의 지난 3 년과 다를 기념비적 인 이득을 경험했다.


SM 엔터테인먼트가 2013 년에보고 된 105,900,000,000원​​에 비해 129,100,000,000원 ​​(1억2천7백3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 20.7 % 증가입니다. 매출이 급증하면서 그러나,이 회사의 순이익은 그것으로 인해 AIG이고 추가 세금에 직면한다는 사실에 고통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회사의 영업 이익 (전 세금과이자가) 여전히 1백2억원 (9,900,000달러합니다.) SM 엔터테인먼트는 소녀 시대, EXO 등 그룹에서 많은 성공을 본으로 16.5 % 증가 F (X), 샤이니, 최근 슈퍼 주니어, 그리고 새로운 그룹, 레드 벨벳을 데뷔했다.

판매에게 7백73억원 (75,600,000달러.)이 회사의 순이익은 98억원 (9,600,000달러합니다.) YG 엔터테인먼트는 최근 6백10억원 투자를 얻은 2.1 % 증가에 28 %까지 증가 SM 엔터테인먼트보다 YG 엔터테인먼트의 약간 덜 판매, 루이 뷔통을 생산하는 프랑스 그룹 LVMH에서. YG 엔터테인먼트의 최고 그룹 빅뱅, 2NE1, 그리고 에픽 하이, 그리고이 회사는 최근 수상자를 데뷔했다. 또한, 내년 아이콘을 데뷔 새 그룹을 푸는.
지난 몇 년 동안의 손실에도 불구하고, JYP 엔터테인먼트는 2013 년 16,500,000,000원 ​​(16,200,000달러) 매출보다 3 배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3 년간 보았다 JYP 엔터테인먼트를 얻 처음이며, 가능성 오후 2시 미스의 계속 인기뿐만 아니라, 새로운 그룹, GOT7의 데뷔와 관련되고, 원더걸스 'Yeeun 솔로 것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