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5, 2014

B2ST’s Doojoon wants to be cast in season 10 “Daddy, Where Are We Going?”



In a recent interview with B2ST, Doojoon was picked as the best future husband and dad by the rest of his members. In the midst of public dating news as well as news of marriage among idols, the BEAST members received a question regarding any of their own wedding plans.


Yoseob responded, “We don’t really talk about marriage amongst ourselves…But Doojoon sometimes mentioned ‘Daddy, Where Are We Going?’ Unless he gets married because of ‘Daddy, Where Are We Going?’…”

With regards to the popular variety show on MBC, Doojoon responded, “I want to be cast in the tenth season of the show. I really enjoy ‘Daddy, Where Are We Going?’ In the first season I liked Joon (Sung Dong Il’s son) and Junsu (Lee Jong Hyuk’s son). Now I really adore the three sisters from Se Yoon’s family "Jung Woong In’s three daughters are Se Yoon, So Yoon, and Da Yoon". I hope the program stays around for a long time.”

Later in the interview the members picked Doojoon as the most likely to be the nicest husband and father in the future.

Doojoon responded, “Everyone [of the members] is nice.” And with regards to plans of children, he gave a surprisingly detailed response: “I want two. I think it would be better if the older was a daughter while the younger is the son.”

Meanwhile, B2ST recently released their special mini 7th album with the title track “12:30.” The track was produced by producer team Good Life, and it is a reinterpretation of how the hands of the clock at 12:30 resembles a separated couple that has their sad and longing feelings pointing in opposite directions, it achieved an all-kill among various music K-charts.

비스트와 최근 인터뷰에서 두준 그의 회원의 나머지 부분으로 최고의 미래의 남편과 아빠로 뽑혔다. 공개 데이트 뉴스뿐만 아니라 우상들 사이의 결혼 소식 속에서 비스트 멤버들은 자신의 결혼식 계획의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양요섭은 "우리는 정말끼리 결혼에 대해 얘기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두준  가끔 '아빠, 어디가?'언급 한 그는이 때문에 결혼 도착하지 않는 '우리가는거야, 아빠?'..."반응

MBC의 인기 버라이어티 쇼에 관해서, 윤두준  내가 쇼의 열 번째 시즌에 캐스팅하고 싶다 ", 응답했습니다. 정말 '우리가 가고 있습니까 아빠?'즐길 내가 준 [성동 위원장의 아들]과 시아준수 (이종혁의 아들)을 좋아하는 첫 번째 시즌. 지금은 정말 괜찮다 윤의 가족에서 세 자매를 좋아해요 "정 웅인에서의 세 딸은 괜찮다 윤, 그래서 윤과 다 윤은". 나는 프로그램이 오랜 시간 동안 머물 수 있기를 바랍니다. "

나중에 인터뷰에서 멤버들은 미래에 좋은 남편과 아버지가 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로 두준 을 골랐다.

". [회원] 모두가 좋은"두준 는 응답과 어린이의 계획에 관해서, 그는 놀라 울 정도로 상세한 응답했다 : "나는 두 가지를 원한다. 나는 젊은는 아들 동안 나이가 딸 경우 더 나은 것 같아. "

한편, 비스트는 최근 트랙 프로듀서 팀 굿 라이프에 의해 제작되었다. "12시 반"타이틀 곡과 자신의 특별한 미니 7 번째 앨범을 발표하고, 12시 30 분에서 시계 바늘이 분리 된 몇 가지 유사한 방법의 재 해석 그 반대 방향으로 가리키는 자신의 슬픔과 그리움의 감정, 그것은 다양한 음악 K-차트 중 모든 안락사를 달성했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