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5, 2014

MBLAQ to continue as a group as five members will not disband regardless of contract renewal



This comes on the wake of rumors of the group disbanding, with the end of Lee Joon and Thunder’s contracts coming up.

According to OBS News on October 25th,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MBLAQ will continue as a five-member group despite Lee Joon and Thunder’s expired contracts.

Another industry official released information that the members’ expired contracts will have no effect and will not cause a problem when it comes to continuing as MBLAQ as a whole, “Even if those members whose contracts expired do not re-sign with the agency, it does not look as if they will be leaving the group.

It was revealed that if they do re-sign with the agency, it will be much more efficient in carrying out activities, however, even if they decide not to stay with [J.Tune Camp], they will still be able to do solo activities as well as promote and carry out activities together as MBLAQ in the near future.”

The reports state that the members have come to a consensus leaning towards staying together whether or not they resign with their current company, and that they would continue to promote together even if the group members were signed with different agencies.

Meanwhile, MBLAQ will be holding a concert in Seoul on November 29 to 30th.

이 올라오고 이준과 천둥의 계약의 끝, 그룹 해산의 소문의 여파에 온다.

10 월 25 일 OBS 뉴스에 따르면, 엠블랙은 이준과 천둥의 만료 된 계약에도 불구하고 다섯 멤버 그룹으로 계속 될 것으로 가능성이 높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이 전체적으로 엠 블랙으로 계속 올 때 회원 만료 된 계약에는 영향을주지 않습니다 및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보를 공개하더라도 그 계약 재계약을하지 않는 기관에 만료 그 구성원을 그들은 그룹을 떠날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

그것은 그들이 기관에 다시 서명을 할 경우, 그것은 그들이, 그들은 여전히 ​​솔로 할 수있을 것입니다 [제 이튠 캠프]와 함께 머물하지 않기로 결정하더라도, 그러나 활동을 수행하기에 훨씬 더 효율적입니다 것으로 나타났다 활동뿐만 아니라 촉진 및 가까운 장래에 엠블랙로서 함께 활동을 수행한다. "

보고서는 회원들이 현재 회사에 사직 여부 및 그룹 구성원이 다른 기관과 체결 한 경우에도 그들이 함께 지속적으로 증진 할 것을 세 아들쪽으로 생각이 기울고 합의에 온 그 상태.

한편, 엠블랙은 30 년 11 월 29 일에 서울에서 콘서트를 개최합니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