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1, 2014

B2ST assures fans not to worry about the 5-year jinx theory.

   

B2ST or is name group BEAST expresses their thoughts on the 5-year jinx theory, a theory that predicts idol groups do not last for more than five years, as they enter their sixth year.

Debuting in 2009, the group celebrated their 5th debut anniversary on October 16th, and unveiled a special mini-album TIME on October 20th specially to thank their fans. They also held a unique “561 project”, which stands for 5 years, 6 members, and becoming 1 with B2uties.

In an interview with Korean media, leader Doojoon expressed his thanks and a relieved mind as he says that “five years is not a short period of time“. He continued, “I did not know that the threshold for the music industry would be so high. Before us, 4minute made a very successful debut with ‘Hot Issue’. I had the thought that if we went out as a group, we would do as well as them, but was scolded for this. If that incident didn’t happen, something disastrous could have happened.”

Junhyung said, “There is a lot of talk revolving around the 5-year jinx theory. The key point is not to have thoughts like ‘we must cope well’. I think our fans know it too, we just do what we normally do without letting our thoughts go astray. We keep it going by focusing on our own tasks, so we don’t have time for other thoughts.”
During the interview, B2ST agreed that group promotions came first. Doojoon represented the team by saying, “Because we were young and had many things to showcase to everyone, we took on several individual projects. Till a year ago, when we focused more on solo activities, we could feel that the quality of the group declined.”

Hyunseung said, who formed Trouble Maker with 4minute’s HyunA, added, “I don’t think that the group diverges when we have our solo activities. Through our individual promotions, we could find our own colors, so that when we gathered back as 6, we can help one another.”

Yoseob expressed, “Up till our third or fourth year, our teamwork has been great, but we didn’t know what teamwork was. Among the members, I think the feeling of friendship is very strong, so I would owe it to our friendship rather than using the term teamwork.”

He followed by saying, “Although it is difficult to know what is in place for us for our future, I think B2ST will carry on. I want BEAST to shine brightly and continue doing this for a long time.”

Junhyung also said he had similar thoughts, “During our promotions for ‘Good Luck’, I had the thought that from then on, even after 10 years, B2ST would still continue on.”

Yosseob said, “When B2ST just debuted, we just followed the professional directions from the company when it came to filming music videos or shooting pictorials. But now, there is an opportunity for us to input our own thoughts and produce the music that we want. With Junhyung’s venture into being a producer, it shows how much freedom we are given.”

“During the early years when we lived in the dorm, there were conflicts among us. But from the third year onward, we became more understanding with one another and knew one another better so there didn’t seem to be any big fights.”

In the same interview, B2ST, who debuted around the same time as MBLAQ, also shared their thoughts on their close friends’ situation, in which members Lee Joon and Thunder might not renew their contracts with J.Tune Camp.

For come back with title track “12:30” for their 7th mini-album and topping the charts as soon as their songs were released online, B2ST has also released music video teasers for their upcoming Japanese single “How About You?”.

  


2009년 데뷔한 비스트가 어느새 5주년을 맞이했다. 지난 6월 '굿 럭'으로 활동했던 이들은 특별한 기념일을 맞아 올해 두 번째 활동에 나섰다.

지난 5년을 상징하는 듯한 '타임'(Time)이라는 타이틀의 새 앨범에는 용준형, 김태주가 이룬 팀인 굿라이프가 작업한 타이틀 곡 '12시30분'을 비롯해 '드라이브', '좋은 일이야', '눈을 감아도', '가까이', 이기광이 참여한 '쏘 핫' 등이 수록됐다.

비스트는 인터뷰 당일이었던 10월16일 데뷔 5주년을 맞았다. 리더 윤두준은 "5년이 짧지 않은 시간이지 않나. 어느새 돌아보니 많은 시간을 멤버들, 팬분들과 보낸 것 같다. 좋은 추억이 많은 것 같다"며 "돌이켜보면 감사하고 다행이다. 짧지 않은 시간이지만 앞으로 할 시간이 많다고 믿는다. 해왔던 것처럼 열심히 하고 싶다"고 소감을 털어놨다.

짧지 않은 시간인 만큼 위기의 순간은 없었을까. 윤두준은 개인적으로 데뷔 직후였다고 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룹 존속이 가능할까'라는 생각을 했거든요. 가요계 문턱이 이렇게 높을지 몰랐어요. 저희가 데뷔하기 전 포미닛이 '핫이슈'로 굉장히 성공했어요. 저희도 나가면 잘 될 줄 알았는데 호되게 혼났죠. 그때 그런 일이 없었으면 언젠간 다시 한 번 위기가 찾아왔을 거라 생각해요. 좋은 예방주사라고 생각하고 있어요."(윤두준)

상대적으로 사건사고가 적었던 비스트는 '소심함'을 그 이유로 꼽았다. 윤두준이 "개인적으로 담이 작은 것 같다"고 말을 꺼내자 양요섭은 "두준이가 굉장히 소심하다"며 거들었다. 그러자 윤두준은 "(손)동운이가 두 번째로 소심하다"고 한마디 덧붙였고, 양요섭이 "소심하지 않은 사람이 없는 것 같다"고 말하며 쐐기를 박았다.

요즘 아이돌의 금지 영역이 깨지고 있다. 아이돌이지만 열애를 인정하고, 아이돌이지만 결혼을 발표하기도 한다. 이런 부분을 화제로 대화를 나눠봤을 법 하지만 양요섭은 "우리는 결혼 얘기를 한 적이 거의 없다"고 의외의 대답을 했다.

"두준이가 '아빠 어디가'를 너무 좋아해서 그것 때문에 결혼하지 않는 이상 결혼 얘기를 해본 적이 없는 것 같아요."(양요섭)

"제가 '아빠 어디가' 시즌10에 출연하고 싶다는 말을 했어요. 시즌1 때는 준이, 준수를 좋아했고, 시즌2에서는 세윤이네 세 자매가 너무 귀여운 것 같아요. 프로그램이 정말 장수했으면 좋겠어요."(윤두준)

양요섭은 이어 자상할 것 같은 아빠로 윤두준을 지목했다. 윤두준은 "자녀 두 명을 꿈꾼다. 누나, 남동생이 좋을 것 같다"며 "위로 누나가 있는 게 남자 입장에서 정말 좋아서 그렇다"고 답했다.

비스트 멤버들 역시 다른 그룹처럼 데뷔 초에는 숙소 생활을 했지만 현재는 각자 개인생활을 즐기면서 팀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오히려 숙소 생활을 할 때보다 지금 더욱 다툼이 없다고. 양요섭은 "숙소 생활 초반에는 각자 살아온 시간이 많다 보니 스파크가 튈 때도 있었고 의견충돌이 있을 때도 있었다"며 "3년차 정도부터 이해하게 되고 서로를 조금 더 알게 되다 보니 딱히 싸운 건 거의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초반에는 물론 싸우는 경우가 있었죠. 생활방식도 그렇고 서로 모르는 부분이 많아서 예상치 못한 것에 상처받는 경우도 있었거든요. 그런 걸 알아가면서 점점 이해하게 되는 것 같아요."(윤두준)

"예전 숙소에 '정신의 방'이라고 비어있는 방이 있었어요. 6명 다 그 자리에서 화내는 성격이 아니라 하루종일 생각을 하면서 괴로워하는 편인 것 같아요. 숙소로 돌아와서 따로 이야기를 하거나 단체로 이야기를 하는 편이었는데, 오히려 그게 굉장히 좋은 효과가 있었던 것 같아요. 정신의 방, 자숙의 방이라고 불렀죠."

지금까지 5년, 앞으로 또 수년을 바라보는 비스트에게는 동료 아이돌 그룹들의 위기가 안타까울 수밖에 없다. 윤두준은 "같은 직업을 갖고 있고, 같은 아이돌 가수라는 직업군에 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남 일 같지가 않다. 좋게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특히 비스트와 데뷔 동기인 엠블랙은 멤버의 탈퇴설로 세간의 이슈가 되고 있다. 윤두준은 "많이 놀랐지만 우리가 왈가왈부할 수 없는 것이지 않나"라며 "(이준과) 친하다 보니 더 조심하게 되는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는 이어 "(엠블랙은) 고마운 그룹이다. 항상 같이 활동했었고 그것 때문에 데뷔 초에 서로 도움을 많이 받았다. 데뷔를 같이 했기 때문에 안타깝기도 하고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비스트의 모습은 어떨까. 윤두준은 "지금까지 해왔던대로만 해도 감사할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사건사고 없고 앨범도 잘 나오고 콘서트도 하고.. 지금 우리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과 같이 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여태껏 해왔던 5년 만큼처럼요. 열심히 잘 해왔다고 생각해요 나름 5년동안 자랑스럽게 해온 것 같아서 앞으로 5년도 지금껏 해온 것처럼 했으면 좋겠어요."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