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7, 2014

B2ST discuss the story behind the making of their album “Time” in their latest interview

   image

B2ST or BEAST was an interview with News Media to discuss the story behind the making of their 7th special mini album TIME. As a surprise for the fans, BEAST released their second album of the year on October 20th.

Debuting in 2009, B2ST initially were continuously active, releasing multiple albums within a single year, but four years has passed since such a time. The boys surprised the fans by coming back with their second album this year.

After winning the hearts of many fans through their promotions for “Good Luck” and receiving 11 wins for their song, B2ST caught their fans off guard as they released their 7th special mini album TIME four months later.

In their interview B2ST stated that, “It has been three to four years since we released two albums within a year. We felt sorry towards our fans and it made us happy to release a second album for our fans to celebrate our fifth anniversary. We created an album that is suited for the fall season so please enjoy it.”

During their last concert, Yoseob surprised fans by announcing that they would be coming back with a new album soon. Dongwoon said to Newsen that, “During the concert, Yoseob announced that we would be releasing a new album in fall. All the members were thinking that it was time to return sooner since the gap between albums in the past were too long. When Yoseob proposed this, everyone got up and started working hard even with their busy schedules. I am glad that we were able to keep our promise.”

In charge of producing the album, Junhyung said “I was writing songs during our promotions for ‘Good Luck’. I had to prepare ahead of time so that the members and company would have enough time to prepare. After Yoseob announced to the fans that we would be releasing a new album, I shared the songs that I wrote and discussed how everything would be planned out. We concluded that it would be a good idea to loosen up which led to the song ’12:30′.”

“This album could have started because I couldn’t shut my lips. I felt a greater connection to the album since all the members worked hard together to keep their promise to their fans even though they were busy with their schedules. We were only thinking of our fans. We only created this album for our fans to celebrate our fifth anniversary,” Yoseob stated.

“We released an album each year for the past three years before ‘Good Luck’. We felt sorry for our fans who were as impatient as we were. We discussed that we wanted to release three or four albums in a year like we did when we first debuted and spoke about the idea during ‘Good Luck’ promotions. It was something we all wanted. Thankfully, we were able to keep our promise. I became the cool guy instead of the loose-lipped guy. If I didn’t keep my promise, I would have been called a loose-lipped liar (laugh).”

Hyunseung concluded, “I hope the fans enjoy our gift. We don’t want to gain anything from this album and wanted to wrap up the year nicely with TIME.”

B2ST 또는 비스트는 7 특별한 미니 앨범 TIME의 제작 비하인드 스토리를 논의하기 위해 뉴스 미디어와의 인터뷰했다. 팬들을위한 깜짝 선물로, 비스트는 10 월 20 일에 올해의 두 번째 앨범을 발표했다.

2009 년에 데뷔, B2ST는 처음에, 지속적으로 활성화되었던 한 해에서 여러 앨범을 발표하지만, 4 년 같은 시간 이후 통과했다.소년은 올해 자신의 두 번째 앨범으로 돌아 오기로 팬들을 놀라게했다.

그들은 4 개월 후 자신의 7 특별한 미니 앨범 TIME을 발표로 "Good Luck"에 대한 자신의 프로모션을 통해 많은 팬들의 마음을 이기고 자신의 노래 11 승을받은 후, B2ST는 방심 그들의 팬을 붙 잡았다.

그들의 인터뷰에서 B2ST 우리가 년 내에 두 개의 앨범을 발표 이후 3-4 년이되었습니다 "고 말했다. 우리는 우리의 팬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우리의 5 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우리의 팬들을위한 두 번째 앨범을 발표 할 우리를 행복하게했다. 우리는 가을 시즌이 그래서 그것을 즐길 바랍니다 적합 앨범을 만들었습니다. "

그들의 마지막 콘서트 도중, 양요섭은 곧 새 앨범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발표로 팬들을 놀라게했다. 동운은 콘서트 도중, 양요섭은 우리가 가을에 새 앨범을 발표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고 뉴스 엔에 말했다. 모든 회원은 너무 길었다 과거에 앨범 사이의 간격 때문에 빨리 반환 할 시간이라고 생각했다. 양요섭이 제안 할 때, 모두가 일어나서 그들의 바쁜 일정으로 열심히 일하기 시작했다. 나는 우리가 우리의 약속을 지킬 수 있었다 기뻐요. "

앨범을 제작을 담당, 준형 내가 'Good Luck '에 대한 우리의 프로모션 동안 노래를 작성했다 "고 말했다. 나는 회원들과 회사가 준비 할 수있는 충분한 시간을 가질 것입니다 수 있도록 미리 준비했다. 양요섭은 우리가 새 앨범을 발표 할 것이다 팬들에게 발표 후, 나는 내가 쓴 모든 것이 밖으로 계획되어야하는 방법을 설명하는 노래를 공유했다. 우리는 노래 '12 주도하는 느슨하게하는 것은 좋은 생각이 될 것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30 ' "

내 입술을 종료 할 수 없기 때문에 "이 앨범은 시작 할 수 있었다. 모든 회원들이 자신의 일정에 바빴다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팬들에게 자신의 약속을 유지하기 위해 함께 열심히 일 이후 앨범에 더 많은 연결을 느꼈다. 우리는 우리의 팬으로 생각했다. 우리는 우리의 5 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팬이 앨범을 생성, "양요섭은 말했다.

"우리는 '행운을 빕니다'이전에 지난 3 년 동안 매년 앨범을 발표했다. 우리는 우리가 있었던만큼 참을성이 있었다 팬들 ​​죄송 느꼈다. 우리는 우리가 우리가 처음 데뷔했고 '행운'프로모션 기간 동안 아이디어에 대해 말씀처럼 우리가 일년에 서너 앨범을 발표하고 싶다고 논의했다. 그것은 우리 모두가 원하는 것이었다. 다행히, 우리는 우리의 약속을 지킬 수 있었다. 내가 대신 느슨한 입술 사람의 멋진 사람이되었다. 내 약속을 유지하지 않은 경우, 나는 느슨한 입술 거짓말 쟁이 (웃음)라고 한 것이다. "

현승 내가 팬이 우리의 선물을 즐기시기 바랍니다 ", 결론을 내렸다. 우리는이 앨범에서 무엇을 얻기 위해 원하는 시간에 멋지게 년을 마무리하고 싶어하지 않습니다. "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